[국제]애플, 중국 내 생산시설 15~30% 이전 검토... 협력사 비용 영향평가

관리자 19-06-25 324 hits

[국제] 애플, 중국 내 생산시설 15~30% 이전 검토... 

협력사 비용 영향평가

 

애플이 중국 내 생산시설 최대 30%를 동남아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국 CNBC는 19일(현지시간) 애플이 공급망 구조조정을 준비하며 주요 공급업체에 생산시설 15~30%를 중국에서 동남아로 이전하는 데는 따른 비용영향 평가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분쟁 심화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이 합의하더라도 애플이 결정을 번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아이폰을 위탁 생산하는 폭스콘과·페가트론·위스트론, 맥북 제조업체 콴타 컴퓨터, 아이패드 조립업체 콤팔 일렉트로닉스, 아이팟 제조사 인벤텍·럭스셰어-ICT·고어테크 등이 중국 이외 생산 가능성 평가를 요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생산공장 후보 국가는 멕시코와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이다. 스마트폰 공장 입지로는 인도와 베트남이 최우선 후보로 거론된다.

 

앞서 폭스콘은 미국 시장에서 애플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중국 이외 지역에도 갖추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은 공급업체 생산시설 이전에 따른 비용 추계 제출 시한을 정하지는 않았다.

 

출처 : http://www.etnews.com/20190620000028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